직장인을 위한 7번 읽기 공부법


이책은 예전에 7번 읽기공부법을 읽고나서 최근 직장인을 위한 7번 읽기 공부법이 있어서 다시읽게 되었다. 읽는다는게 중요한것은 모두 알고 있다. 하지만 어떻게 읽는것이 좋은것이라고 가르쳐 준다. 직장인이라면 한번쯤 읽어볼만하다 하지만 너무많은 기대를 하지말자. 


저자소개

홋카이도 삿포로에서 태어났다. 2002년 도쿄대학교 법학부에 입학해 3학년 때 사법시험에, 4학년 때 국가공무원 제1종 시험에 합격했다. 2006년 대학을 수석으로 졸업한 후 재무성에 입성하여 국제 과세를 비롯한 조세정책 업무를 담당했다. 2009년부터 기업 법무를 담당하는 변호사로 활동하며, TV 프로그램에서 코멘테이터 등으로 활약했다.

치열한 입시와 취업 경쟁에서 모두 승리한 그녀에게도 하루하루가 악몽 같던 순간이 있었다. 바로 첫 직장인 재무성에서 근무하던 사회 초년생 시절이다. 하루가 멀다 하고 사사에게 혼나고, 크고 작은 실수로 동료들에게 눈칫밥을 먹기도 했다. 말 그대로 ‘삽질의 연속’이었다.

눈물 마를 날 없던 초짜 신입은 이제 해외에서도 능력을 인정받는 베테랑으로 성장했다. 긴 안목을 갖고 능숙하게 업무를 처리하며, 돌발 상황에도 노련하게 대처할 수 있게 됐다. 상사나 동료들과 부딪치지 않으면서도 원하는 바를 이끌어내는 법을 터득했다. 이 책에는 수많은 시행착오 끝에 얻은 직장 생활의 지혜와 그녀만의 요령이 담겨 있다.

2016년 하버드대학교 로스쿨 과정을 마친 야마구치 마유는, 현재 뉴욕주에서 변호사로 활동 중이다. 저서로는 『노력의 방법론』, 『7번 읽기 공부법』, 『스토리식 기억법』, 『업무의 잔기술』 등이 있다. 


서 론 

무엇을 어떻게 노력해야 할지 전혀 길이 보이지 않는 초보 직장인을 위한 사고법을 제시하는 이 책은, 이제 사회로 나갈 준비를 하는 예비 사회인, 지금 막 사회인이 되어 올바른 해답을 찾지 못한 초보 직장인, 일 잘하는 사람으로 불리길 원하는 비즈니스맨에게 꼭 필요한 한 권의 책이다.


베스트셀러 [7번 읽기 공부법]으로 잘 알려진 저자가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7번읽기 공부법'을 사회인에 맞춰 내놓았다. [7번 읽기 공부법]이 노력의 방법론에 대해 서술했다면, 이 책은 무엇을 어떻게 노력해야 할지 전혀 길이 보이지 않는 초보 직장인을 위한 사고법을 제시한다.


도쿄대학 법학과 3학년 때에 사법시험 합격, 4학년 때에 국가 공무원 1종 합격, 대학 재학 4년간 최우수 학점, 수석으로 졸업 등 공부에 관해서라면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았던 저자. 하지만 막상 사회인이 되어서는 올바른 해답을 찾기가 어려웠다고 한다. 어느 누구도 해답을 제시해주지 않았고, 따라서 저자는 자신이 확립한 공부법에 회의감마저 들어 노력하는 것 자체에 의심을 품었다. 노력만이 최선이라고 생각했던 저자에게는 충격이었던 것이다. 

저자는 첫 직장이었던 일본 재무성과 변호사로 활동하던 시절을 되돌아보며 올바른 해답을 찾아낸 과정을 알기 쉽게 풀어낸다.

이 책에서 저자는 공부법과 달리 사회에서는 유일무이한 '정답'은 있을 수 없고, 올바른 정답이라는 것은 상황이나 맥락, 인간관계에 따라 항상 변한다고 말한다. 따라서 비즈니스맨에게는 팀의 목표, 조직의 비전, 회사의 전략, 그런 전체 분위기 속에서 올바른 정답이 정해져 가기 때문에 팀, 조직, 회사 전체를 바라보는 힘, 다시 말해 '부감력(俯瞰力)'이 필수 능력이라고 설명한다.

전체 5장으로 구성되어 있는 이 책에서 저자는 1장에서 자신이 만든 '부감력'에 대한 정의를 내리고, 2장에서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전체를 바라보는 사고법의 방법론을 이야기한다. 3장부터 5장까지는 부감력을 단련하는 단계를 설명한다.

이제 사회로 나갈 준비를 하는 예비 사회인, 지금 막 사회인이 되어 올바른 해답을 찾지 못한 초보 직장인, 일 잘하는 사람으로 불리길 원하는 비즈니스맨에게 꼭 필요한 한 권의 책이다. 



본문중에서 

보통 '나는 이런 관점으로 보는 인간이다'며 전혀 흔들림 없이 말할 수 있는 사람은 얼마 안 된다. 하지만 사람은 누구나 의식하든 그렇지 않든 하나의 축을 통해 사물을 바라본다. 그 축을 발견하는 일은 자신의 태도를 정하는 데 있어 매우 중요하다. 일관된 축을 발견하기 위해 기를 쓰며 달려드는 것보다도 매일의 선택을 쌓아 나가는 것에 자각하는 것. 사실 이것이 자신의 사고방식을 잘 파악하는 지름길이지 않을까 생각한다.

사람은 매일 무수히 많은 선택을 하며 살아가고 있다. 아침에 일어나 제일 먼저 무엇을 할까, TV를 켜면 무엇을 볼까, 음악을 듣는다면 어떤 음악을 틀까……. 이런 사소한 것에서 회사 일에 대한 판단이나 인생을 좌우할 만큼의 중요한 결정까지 전부 스스로 선택하고 있는 것이다.


그 '선택'에 대해 자각적으로 생각하자. 무리하게 결론지을 필요는 없지만 '나는 이런 사람이다'라는 어렴풋한 인상 정도는 최소한 솟아나게 마련이다.

자신의 '마음에 드는 것.' 점심 메뉴, 옷 취향, 문구류나 작은 소품의 특징 등 늘 같은 것을 선택하는 경향이 있다면 그것은 자신의 '축'과 관련되어 있을지도 모른다. 하나하나의 작은 선택이 하잘것없어 보여도 그 축적의 끝에 자신의 가치관이나 기호가 보이는 것이다.

(/ p.21) 



공부를 잘한다고 일을 잘하는것은 아니다.


Posted by ^^&& 모험으로 사는세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